설교예화자료

       >    조근식 목사님 홈페이지    >    설교예화자료

    설교예화자료

    지금 내게 가장 귀중한 것은 무엇입니까?
    2020-11-21 11:43:58
    관리자
    조회수   14

    결혼 10년을 맞이한 부부가 있었다. 이들은 부부 사이가 매우 좋아서 겉으로는 매우 행복해 보였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남편되는 사람이 랍비를 찾아와 이혼을 허락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랍비도 그 부부를 이미 알고 있었던터라설마 이들 부부 사이가 불편하리라고는 생각지 못하였습니다.

    이혼의 이유인즉, 이들 부부 사이에 아이가 없어 친척들로부터 이혼할 것을 강요 받아왔다는 것이었습니다. 유태의 전통에 의하면 결혼한지 10년이 지나도 아이를 얻지 못하면 이혼 조건이 성립된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들 부부들은 헤어지는 것을 바라지 않았지만 가족들과 친척들이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어 남편은 어쩔 수 없이 랍비를 찾아와 의논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두 부부가 함께 찾아왔을 때 두 사람의 진정한 사랑을 확인할 수가 있었습니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랍비들은 이혼 건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입장들입니다. 왜냐하면, 한 번 결혼에 실패한 사람은 다시 재혼하여도 똑같은 실패를 되풀이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착한 남편은 사랑하는 아내와 이혼을 하더라도 아내에게만은 굴욕감을 주지 않고 평온한 가운데 헤어지기를 바라고 지혜를 구하기에 랍비가 <탈무드>에서의 지혜를 가르쳐 주었습니다.

    먼저 아내를 위한 성대한 잔치를 베풀고 거기에서 지금까지 함께 살아오면서 보여준 아내의 훌륭했던 점을 자랑하고 아내로 하여금 많은 사람들 앞에서 직접 인사말을 하도록 하였습니다. 이들 부부는 서로 싫어서 헤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사정을 명백하게 밝히려는 뜻이 있었습니다. 랍비는 그에게 해야 할 말을 귀띔해주어 도와주었습니다.

    남편은 이제 헤어져야 할 아내에게 무엇인가 선물을 주고 싶었습니다. 그 선물은 아내가 헤어지고 난 후에도 아주 소중하게 간직하고 싶어 하는 것을 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래서 랍비는 남편에게 잔치가 끝나면 아내에게 무엇이든 원하는 것을 주겠다고 청중 앞에 약속하게 하였고 아내에게도 똑같이 그 약속을 믿고 가장 귀한 것을 구하도록 권유하였습니다.

    잔치가 끝나자 남편이 아내에게 가장 귀하게 간직하고 싶은 것을 하나만 말하라고 하였습니다.

    그때 아내는 남편에게 원하는 것을 한 가지만 요구하게 되었습니다. 아내의 요구는 자신이 평생 가장 귀하게 간직하고 싶은 것은 곧 '남편'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래서 이들 부부는 헤어지지 않았고 그 후 아이까지도 낳게 되었다고 합니다. 지금 우리들에게 주어진 가장 귀한 것은 무엇일까요? 혹시라도 그 귀중함을 몰라 소흘히 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댓글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 파일
    23 지금 내게 가장 귀중한 것은 무엇입니까? 관리자 2020-11-21 14
    22 아름다운 마음에서 아름다운 말이 나옵니다 관리자 2020-11-15 16
    21 실패의 원인과 성공의 비결을 아십니까? 관리자 2020-11-08 12
    20 광야 같은 세상에 감사의 열매 가득하게~~ 관리자 2020-11-01 24
    19 [봉사] 꿈속에 만난 예수님 관리자 2020-05-12 123
    18 [봉사] 빅토리아 여왕이 내민 손 관리자 2020-03-25 102
    17 [믿음] I have a dream 관리자 2020-03-10 131
    16 [믿음] 영광의 주인공은 누구? 관리자 2020-03-06 172
    15 [치유] 행복하고 아름다운 가정을 위한 십계명 [1] 관리자 2020-02-29 134
    14 [믿음] 부모의 영향 관리자 2020-02-20 176
    13 [치유] 고칠 수 없는 습관 관리자 2020-02-13 210
    12 [기도] 기도의 사람 조지 뮬러(George muller) 관리자 2020-02-07 186
    11 [믿음] 고난을 성공으로 바꾼 인생 관리자 2020-01-28 206
    10 [기도]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관리자 2020-01-03 241
    9 [봉사] 아름다운 약속과 헌신 관리자 2019-12-26 254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