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예화자료

       >    조근식 목사님 홈페이지    >    설교예화자료

    설교예화자료

    [봉사] 빅토리아 여왕이 내민 손
    2020-03-25 10:46:49
    관리자
    조회수   116

    빅토리아(Queen Victoria, Alexandrina Victoria Hanover: 1819-1901)는 영국의 여왕으로서 가장 오랜 기간인 64년 동안 재위하였고 그 기간은 해가 지지 않는 나라로 불렸던 대영제국의 최전성기이었습니다.

     

    여왕은 1877년에는 영국의 군주 중 최초로 인도 황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녀는 남편을 깊이 사랑하고 신뢰하였으며 1861년 남편의 사망으로 큰 충격을 받고 한동안 두문불출하기도 하였다. 남편과의 사이에 45녀를 두었으며 대부분의 자녀들이 유럽의 주요 왕족과 결혼하여 말년에는 유럽의 할머니로 불렸습니다.

     

    빅토리아는 입헌 군주로서 현실 정치에 미친 영향은 미미하였으나 그녀의 정절과 화목한 가정은 19세기 빅토리시아 시대의 엄격한 도덕주의의 상징이 되었으며 영국에서 가장 사랑받은 군주들 가운데 하나였습니다.

     

    여왕은 어느 평범한 농부의 아내가 아기를 잃었다는 소식을 우연히 접하게 되었습니다. 여왕은 남편을 잃은 깊은 슬픔을 겪은 적이 있기 때문에 농부의 아내가 슬퍼한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무척이나 가슴이 아팠습니다. 그래서 여왕은 수행원들을 거느리고서 농부의 아내를 찾아갔습니다.

     

    불시에 찾아온 여왕 때문에 농부의 아내는 무척이나 당황하고 놀랐습니다. 그러나 그녀에게 자연스럽게 대하는 여왕의 태도에 마음이 놓여 곧 평안을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왕은 얼마 동안 농부의 아내와 함께 머물다가 왕궁으로 돌아갔습니다.

     

    여왕이 떠나고 나자 이웃 사람들이 몰려와서 농부의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여왕님이 무슨 말씀을 하던가요? 그러자 농부의 아내가 말했습니다. 여왕님은 내게 아무 말씀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분은 그저 내 손을 끌어다 두 손으로 잡아주셨을 뿐입니다. 그리고서 우리는 서로 아무 말 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하고 대답했습니다.

     

    여왕이 농부의 아내에게 한 것이라고는 두 손을 잡아준 것뿐이었지만 그 농부의 아내는 빅토리아 여왕의 그 따뜻한 마음을 평생을 잊지 못했을 것입니다. 여왕이 농부의 아내 마음을 헤아려 준 따뜻한 마음이 농부의 아내에게는 얼마나 큰 감동으로 다가왔을 것이 분명합니다. 그리고 그 감동들이 모여 빅토리아 여왕은 가장 훌륭한 영국의 여왕으로 오늘날 까지 존경을 받고 있습니다.

     

    두 손을 잡아준다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지만 그것은 사람의 마음을 열어주는 감동이라 할 것입니다. 이제 우리 곁에 우리들의 작은 두손을 기다리는 이웃에게 조용히 다가가서 따스한 손을 내밀어 봅시다.

     

    즐거워하는 자들로 함께 즐거워하고 우는 자들로 함께 울라 12:15

    댓글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첨부 파일
    29 온유하고 겸손한 자가 받을 복 관리자 2021-01-16 10
    28 참된 즐거움은 어디서 올까요? 관리자 2021-01-11 14
    27 당신의 작은 두 손을 내밀어 보시지 않겠습니까? 관리자 2021-01-03 15
    26 성탄! 그분이 오신 날입니다. 관리자 2020-12-26 16
    25 우리들이 전해야 할 성탄의 기쁜 소식은? 관리자 2020-12-15 32
    24 순종의 아름다운 열매를 아십니까? 관리자 2020-12-02 41
    23 지금 내게 가장 귀중한 것은 무엇입니까? 관리자 2020-11-21 45
    22 아름다운 마음에서 아름다운 말이 나옵니다 관리자 2020-11-15 51
    21 실패의 원인과 성공의 비결을 아십니까? 관리자 2020-11-08 35
    20 광야 같은 세상에 감사의 열매 가득하게~~ 관리자 2020-11-01 53
    19 [봉사] 꿈속에 만난 예수님 관리자 2020-05-12 141
    18 [봉사] 빅토리아 여왕이 내민 손 관리자 2020-03-25 116
    17 [믿음] I have a dream 관리자 2020-03-10 146
    16 [믿음] 영광의 주인공은 누구? 관리자 2020-03-06 193
    15 [치유] 행복하고 아름다운 가정을 위한 십계명 [1] 관리자 2020-02-29 154
    1 2